허생전

워크래프트/게임 2008. 9. 16. 03:36 Posted by 김개
허생은 아즈샤라 섭의 엘윈숲에 살았다. 곧장 동부 벌목지에 닿으면 냇가 앞에 오래 된 떡갈나무가 서 있고, 떡갈나무를 향하여 집의 문이 나있는데, 단칸 초가집은 비바람을 막지 못할 정도였다.
그러나 허생은 저랩헬퍼만 좋아하고, 그의 친구가 앵벌을 하여 입에 풀칠을 했다.

하루는 그 친구가 골드가 몹시 딸려서 울음 섞인 목소리로 말했다.

"당신은 평생 인맥을 쌓지 않으니 저랩헬퍼를 하여 무엇합니까?"

허생은 웃으며 대답했다.

"나는 아직 좋은 이를 사귀지 못하였소."

"그럼 경매장 죽돌이라도 못 하시나요?"

"경매질은 본래 배우지 않은걸 어떻게 하겠소?"

"파티짜서 인던이라도 못 도시나요?"

"파티가 잘 안모이니 어떻게 하겠소?"

친구는 왈칵 성을 내며 소리쳤다.

"밤낮으로 저랩헬퍼를 돌더니 기껏 '어떻게 하겠소' 만 입에 붙었단 말씀이오? 경매질도 못한다, 인던도 못돈다 하시면, 여명가서 앵벌이라도 못 하시나요?"

허생은 저랩을 모집하던 공개창을 닫고 일어나면서,

"아깝다, 내가 당초 저랩헬퍼로 저랩 일백 명을 육성시키려 했는데, 이제 칠십 명인걸..."

하고 휙 문 밖으로 나가 버렸다.



PLAYXP(http://playxp.com)에서 와우 BC 클로즈베타 이벤트할때 응모한 글이다. 결국 당첨은 되었으나 인던같은건 하나도 안가보고 유랑만 다녔다.

예전에 네이버 블로그에 올려놓고 방치해두다가 최근에 재미삼아 구글에 쳐보니 플포 등 인터넷에 몇곳 올라가있어 놀랐다. 출처표기나 좀 해주면 좋았을텐데.

'워크래프트 > 게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길드를 장악한 오타쿠  (2) 2009.05.21
김개는 와우중  (0) 2008.12.17
알레리아 서버 오크 여전사 입던시광역도발  (1) 2008.11.21
허생전  (1) 2008.09.1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코 2008.09.16 11: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다시보내끼 재밌네-

토요일날 오크타운에 잠깐 들러 새로 입고된 시타델 스프레이를 사왔다. 가격은 15,00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프레이 삐져나가서 난장판인 창틀은 무시하자.


보다시피 양이 상당하다. 평소에 쓰던 타미야 스프레이의 2배는 되는 크기. 양을 생각해봤을때 그리 비싼 가격은 아니라 본다.
(이것도 수입절차때문에 비싸진거라 하니 원래는 상당히 싸게 파는듯)
뚜껑에 붙어있는것은 설명서인데, 별것 없다. 스프레이 뿌려본 사람들은 다 아는 얘기.
(밀폐된 공간에서 사용 금지 등등..)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왼쪽이 시타델 카오스 블랙, 오른쪽이 타미야 무광 검정이다.

무광효과 좋다. 이정도면 만족.
무광효과와 속건 문제 때문인지(떡칠만 안하면 뿌리고 10초 내로 마른다) 입자가 굵다. 모델을 만지면 까칠까칠한 느낌. 레진프라이머 뿌린 느낌과 비슷하다.

토요일에 갔을땐 꽤나 양이 많았지만 소문나면 금방 올인 날듯하다. (마법의 물감워셔가 그랬듯) 필요한 분들은 얼른 가서 들고오시라.

'워해머 > 미니어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블랙리치 놉 두마리  (1) 2008.10.11
루티드 바실리스크 1주일차  (4) 2008.09.30
루티드 바실리스크 제작중  (0) 2008.09.21
시타델 카오스블랙 스프레이  (0) 2008.09.16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개설

카테고리 없음 2008. 9. 16. 03:04 Posted by 김개
초대장 준 조루나에게는 감사를.



근데 뭐 올리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