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즈하그의 와이번 스컬문챠


와이번

비늘로 뒤덮인 커다란 덩치의 괴물인 와이번은 넓은 날개와 거대하고 무섭게 생긴 아가리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들의 몸은 딱딱한 비늘로 단단히 감싸져있고 꼬리에서는 땅에 떨어지면 쉭쉭 소리를 내며 타들어가는 검은 맹독이 분비됩니다. 이들은 보통 세상의 끝자락 산맥 고지대의 황무지에 있는 어두운 동굴에 서식하며, 간혹 둥지에서 나와 하늘을 나는 모습이 목격됩니다. 그린스킨이 이 생명체를 두 팔 벌려 환영한다는 사실은 인간과 엘프같은 약해빠진 종족들에게 좋은 징조로 보일 리 만무합니다.

성체가 된 와이번을 길들이려 드는 정신나간 오크는 없지만 오크들은 고블린을 협박해 와이번의 알이나 어린 새끼를 훔쳐오도록 해 이를 해결합니다. 이 새끼 와이번들은 주인의 명령에 (최소한 가끔씩은)복종하도록 길들여지며, 잘 훈련된 와이번은 강력한 오크 대군주의 자부심의 상징이 됩니다.





자이언트


자이언트와 그린스킨은 오랜 세월 어울려왔으며 오늘날 그린스킨 무리에 자이언트가 편입해 무리에 무게(덤으로 높이도)를 더하는 모습을 보기는 어렵지 않습니다. 왜 녹색 피부의 족속과 자이언트가 행동을 함께하는 일이 그렇게 잦은지는 분명하지 않지만, 자이언트가 가장 크고 튼튼한 오크보다도 덩치 크고 칙칙한 몇 안되는 종족 중 하나라는 사실은 확실합니다.

그린스킨은 자이언트를 고크(혹은 모크)가 보낸 자연의 섭리로 여깁니다. 자이언트가 적에게 돌진해서 그 불운한 이들 사이에서 거대한 파괴의 소용돌이를 일으키는 모습은 오크와 고블린들을 미친듯이 환호하게 하기에 충분합니다. 화가 단단히 난 거인이 적진을 잿더미로 만들어버리는 모습만큼 오크에게 즐거운 광경도 없습니다.

자이언트는 음식(인간)과 독주를 쉽게 얻을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그린스킨 무리에 합류합니다. 이들은 수많은 인간을 먹어치울 기회를 언제나 찾고 있으며, 멍청한 고블린이 그 와중에 도매금으로 입으로 빨려 들어가더라도 신경쓰는 이는 아무도 없습니다. 어찌됐건 녹색의 피부를 가진 이들에게 있어 이런 일은 일 싸우는 과정에서 늘상 일어나는 일일 뿐이니까요.




트롤

트롤은 기분 나쁘게 축축한 피부와 기다란 팔다리를 지닌, 사납고 흉칙한데다 역겨운 냄새가 나는 덩치 큰 생물입니다. 트롤의 가장 기괴하면서도 잘 알려진 특징은 상처를 순식간에 낫게 하는 능력입니다. 트롤의 재생을 막는 유일한 방법은 불로 지지는 것인데, 이들은 심지어 손이 잘리더라도 다시 재생시킬 수 있지만 불로 태워버린 상처는 낫지 않습니다. 따라서 이들과 맞서야 하는 불운한 자에게는 불이 가장 큰 무기가 되어 줄 것입니다.


트롤은 산성을 띄는 토사물을 내뱉어 적을 공격하기도 합니다.

가끔 전장으로 나가는 오크와 고블린들 사이에서 이들을 목격할 수 있지만, 이 트롤들은 일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알고 행동을 같이한다기보단 우연히 지나가던 오크 부족에 끼어들었거나 썩은 고기와 뼈의 냄새를 맡고 이끌려 왔을 확률이 높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닁닁 2011.04.19 23: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판타지 트롤 상당히 설명이 귀엽군요;;